“토론토 집값 거품 세계 1위”

“토론토 집값 거품 세계 1위”

스위스 UBS 주택거품지수에서…밴쿠버는 4위

토론토와 밴쿠버가 세계 주요 도시 중 집값거품이 가장 심한 도시라는 평가가 나왔다.

스위스의 국제은행 UBS그룹은 최근 발표한 올 2분기 기준 ‘글로벌 집값 거품지수보고서’에서 토론토의 집값 거품이 조사 대상 주요 도시 중 가장 심하다고 밝혔다. 밴쿠버는 4위로 조사됐으며, 이 밖에도 스톡홀름, 뮌헨, 시드니, 런던, 홍콩, 암스테르담 등이 리스트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도시들은 지난 2011년 이후 집값이 평균 50% 가까이 오른 곳들이다.

UBS 보고서는 “지난해 집값이 크게 오른 토론토의 거품위험이 조사대상 도시들 중 가장 높았다”며 “작년 한 해에만 토론토와 뮌헨, 암스테르담, 시드니, 홍콩 등지에서는 10% 이상 집값이 올랐다”고 밝혔다. 이어 “한 해에 집값이 10%씩 오르면 7년 후에는 집값이 2배가 된다”고 덧붙였다.

캐나다 집값 거품이 심한 이유에 대해 보고서는 “정부의 지나치게 느슨한 금융정책과 외국인 투자자들의 수요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BC주와 온타리오주 정부가 15%의 특별취득세를 도입하기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정부의 이 같은 조치에다 최근 발생한 루니화 강세, 두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 등이 맞물리면서 이들 두 도시의 주택거래가 큰 폭으로 줄고 집값이 안정되면서 주택시장의 파티가 끝나가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