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여행

<문학회 시 > 가을 여행

정은주 (빅토리아문학회 회원/ 조이 침한방 원장)

여름을 빽미러속으로 넣어 두고
가을길을 나서라

노랗고 빨간 녀석을 눈에
한번 담아 내 보려므나

높디 높고
넓기까지 한
청량한 가을 하늘로
마음을 씻고 다림질 해

갈래길을 만나거든
사람들 흔적이 덜한 길을 택해

뒤를 돌아 보지 말고
부지런히 너의 가을을 만나보렴

소금기둥이 된 롯의 아내를 생각하며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