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가계부채비율 167.8%로 상승

2분기 가계부채비율 167.8%로 상승

지난 2분기 중 전국 가계부채비율(DTI)이 1분기 166.6%에서 167.8%로 상승했다고 연방통계청이 밝혔다. 이는 각 가정의 가처분소득 1달러 당 1.68달러의 빚을 지고 있다는 얘기. 반대로 각 가정의 순자산가치(net worth)는 28만5,900달러로 1,300달러 하락했다.

로열은행(RBC)의 로라 쿠퍼 이코노미스트는 “자산가치는 줄어든 반면 부채는 늘면서 각 가정의 금리인상 수용능력이 저하되고 있다”며 “가계 빚이 평균 1.9% 증가한 반면 소득 증가율은 1.2%로 낮았다”고 분석했다.

2분 기말 현재 전국의 가계부채 총액은 2조800억 달러. 여기에는 모기지 대출 1조3,600억 달러(+1.6%)와 소비자 대출 6,096억 달러(+2.4%)가 포함되어 있다.

TD은행의 디나 이그니아토비치 이코노미스트는 “늘어나는 가계부채가 경제에 핵심 위험요인으로 남아있다”며 “특히 고금리에 민감할 수밖애 없는 BC주와 온타리오주, 그 중에서도 최근 집값이 내림세로 돌아선 온주의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캐나다은행(BoC)의 금리인상으로 소비자와 기업, 심지어는 정부까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상황”이라면서 “3분기에는 부채상환능력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