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중고생 유학지로 인기 ‘짱’

캐나다, 중고생 유학지로 인기 ‘짱’

안전하고 학비 저렴, 교육환경 우수 등 장점 많아

캐나다를 유학지로 선택하는 해외 중고생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수년 사이 BC주와 온타리오주 일부 교육청의 경우 그 수가 배 이상 늘어난 경우도 드물지 않다는 것. BC주 써리교육청에 등록된 해외 유학생은 모두 1,000명이 넘는다. 이는 8년 전인 2009년에 비해 배가 늘어난 수치다.

토론토교육청(TDSB)의 경우에도 관할지역 유학생 수가 해마다 5~10%씩 꾸준히 늘고 있으며, 작년에는 약 2천 명의 유학생들이 관내 학교에 등록했다. 온주 남서부의 템스밸리교육청의 경우 유학생유치프로그램을 시작한 지 3년 만에 유학생 수가 133명에서 293명으로 100%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캐나다가 유학대상지로 인기가 있는 이유는 치안이 안전한데다 학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교육환경이 우수하기 때문. 캐나다에서 학교를 마친 뒤 영주권을 얻기가 쉽다는 것은 캐나다 유학의 또 다른 장점이다.

이 밖에도 부모 중 한 편이 캐나다 학교에 등록하는 경우 동반 자녀는 무료로 공립학교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활용하는 가족도 늘어나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는 설명한다.

한편 해외 유학생들은 학비와 보험을 포함해 연간 1만1천~1만4천 달러를 납부한다. 여기에 홈스테이와 가디언 비용을 합치면 그 금액은 더욱 커져 유학생 유치가 지역 경제에 상당한 도움이 된다. 유학생들을 유치한 학교들은 이들로부터 벌어들인 학비를 시설 확장이나 보수유지비 등에 사용하기도 한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