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 경제인 한자리에… 세계한상대회 개막

한민족 경제인 한자리에… 세계한상대회 개막

한민족 최대의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 행사 ‘제15차 세계한상대회’가 지난 27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개막됐다.

‘새로운 변화와 도약, 한상 네트워크’라는 슬로건 아래 29일까지 열리고 있는 이번 대회에는 약 50개국 1,000여명의 재외동포 경제인과 한국내 경제인 등 2,000여 명 등이 참가했다. 또 214개 기업에서 259개의 부스가 설치됐다.

참가자들은 글로벌 한민족의 신 성장 동력인 한상 네트워크를 활용해 실질적이고 새로운 비즈니스의 기회의 장을 마련하게 된다.

재외동포재단은 “이번 대회에서는 국가별, 지역별 밍글링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비즈니스 네트워팅 세미나를 세분화해 비즈니스 네트워킹 구축에 중점을 두었으며 이와 함께 글로벌 인재 채용의 장인 ‘한상&청년 Go Together’의 참여기업과 규모도 늘고 내실을 기했다”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 주철기 이사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모국 투자 활성화와 한상을 통한 수출, 국내 청년 일자리 창출 등 모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한상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