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에게 먹이 주고 페이스북 올렸다 벌금 폭탄

곰에게 먹이 주고 페이스북 올렸다 벌금 폭탄

토피노 인근에서 곰에게 먹이를 준 두 남성이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벌금폭탄을 맞았다.

11일 CTV뉴스에 따르면, BC주 환경관리국이 위험한 야생동물에게 고의로 먹이를 주어 BC주 야생동물법을 위반한 두 남성들에게 각각 345달러씩의 벌금형을 부과했다.

이들은 지난 해 4월 토피노 부근 4번 하이웨이 상에서 블랙베어에게 먹이를 주었으며 이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동영상에는 이들이 곰에게 아주 가까이 접근해 손에 여러 가지 먹이를 들고 곰을 유인하며 웃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를 본 많은 사람들은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준 행위에 대해 분노하고 “먹이를 받아 먹은 곰은 죽은 곰이나 다름 없다”며 이들의 행위를 비난했다. 환경관리국은 여러 명으로 부터 제보를 받은 후 해당 남성들을 찾아냈다.

BC주에서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는 것은 불법이며 위반 시 벌금은 최소한 345달러다. 환경관리국 관리는 “사람이 주는 먹이에 맛들인 곰은 다른 사람들에게 접근해 부상을 입힐 수 있으며 음식을 찾아 하이웨이로 건너오다 차에 치여 죽는 일도 흔하다”며 “이는 사람들과 곰 모두에게 매우 위험한 행위”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해 이 동영상이 나온 후 관리국이 일대를 순찰한 결과 먹이를 찾아 하이웨이로 나오는 곰들을 목격했으며 먹이를 주었던 바로 그 지점에서 곰 두 마리가 차에 치어서 죽은 것이 발견됐다.

이 관리는 “야생동물을 존중하고 동물과 거리를 두고 멀리서 지켜보는 것이 다른 사람들과 동물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