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여행허가(eTA) 전면시행 가을까지 연기

전자여행허가(eTA) 전면시행 가을까지 연기

이달 15일부터 실시될 예정이었던 전자여행허가(eTA) 프로그램의 전면 시행이 다소 연기됐다.

연방이민부는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이 달 15일부터 eTA 프로그램이 시작되나 올해 가을까지는 계도 기간(Leniency Period)을 갖는다고 공지했다. 따라서 한국 등 비자 면제대상국가 국민들은 이 제도가 정식 의무화 되는 가을까지는 캐나다 입국 시 종전처럼 적법한 여권만 있으면 별도의 제한 없이 입국이 가능하다. 이민부는 ‘가을(fall)까지’ 라고만 밝혔을 뿐 정확한 만료일은 명시하지 않았다.

eTA는 캐나다와 무비자 협정을 맺고 있는 나라의 국민들이 항공편으로 캐나다에 입국 하거나 경유하는 경우 사전에 온라인을 통해 입국허가를 받는 제도. 유효기간은 5년 또는 여권 만료일자 중 먼저 도래하는 날까지 유효하다. 육로나 해로를 이용해 입국할 때는 eTA가 필요하지 않다.

eTA는 여권, 이메일주소, 크레딧카드만 있으면 온라인으로 간단하게 신청할 수 있으며 수수료는 7달러. eTA 증명서는 여권과 전자적으로 연결돼 있어 별도로 출력할 필요 없이 신청시 사용한 여권만 지참하면 된다.  캐나다 시민권자, 이중국적자 그리고 영주권자 등은 eTA를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