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술값 더 오를 듯…최저가격제 시행

BC주 술값 더 오를 듯…최저가격제 시행

오는 5월1일 부터 BC주에서 주류의 최저가격제가 시행되면서 저가 주류 가격이 더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BC주 주류공사는 “값싼 도매가격으로 인한 폭음이나 과음을 억제하기 위해 주류에 최저가격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따라서 5월1일부터 주 전역의 리커와 와인스토어에서는 아래 가격 이하로 주류를 판매할 수 없게 된다.

주류의 리터당 최저가격(세금 전)은 와인 $6.44, 스피릿(Spirits) $27.88, 리큐어(Liqueurs) $20.39, 패키지 맥주(병 또는 캔) $3.19, 생맥주(18리터 통 이상) $1.97, 사이더/쿨러 (Ciders / Coolers) $3.75 .
현행 주류법에 따르면 주류 소매상이 도매가격보다 싼 값에 술을 파는 것은 금지돼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