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주거비 지출 위험 수위

캐나다 주거비 지출 위험 수위

캐나다 가구 열 중 넷이 월 수입의 3분의 1을 주택 임대료에 쏟아 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1센서스 자료를 토대로 전국 6개 주택관련 시민단체들이 합동으로 정밀 분석한 임대주택지수(RHI)에 따르면 전국 총 가수의 30%에 이르는 400만 세대가 임대주택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현상은 대도시일수록 더욱 심각했다. 토론토의 경우 세대 소득의 반 이상을 주택 임차료로 지불하고 있는 세대 수가 총 10만5,215세대에 달했다. 여기서 말하는 소득은 세 전 총 소득을 말하기 때문에 세금을 내고 난 가처분 소득에서 임차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이보다 더 높아진다. 밴쿠버의 경우에도 13만6,025세대가 소득의 3분의 1을 임차료로 지불하고 있고, 소득의 반을 내고 있는 세대도 전체의 4분의 1에 달했다.

전국적으로는 세 사는 사람의 40%가 소득의 3분의 1을 렌트비로 지출하고 있으며, 다섯 중 하나는 수입의 절반을 집세로 내고 있는 실정이다.

한 저소득층을 위한 주택문제 전문가는 “연방정부가 과거 65만 채의 사회주택을 건축했으나 그 중 많은 수가 낡고 수리가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이들 대부분이 1993년 이전에 지어진 주택들”이라고 말했다. 이 전문가는 연방정부가 올해만 사회주택에 쏟아부은 예산이 17억 달러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방자유당의 저스틴 트뤼도 대표는 최근 자신이 집권할 경우 개발업자들과 임대주들에게 해마다 1억2,500만 달러의 세금감면 혜택을 주겠다고 공약했으며, 신민당의 툼 멀케어 대표도 저소득층을 위한 주택 1만 유닛을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신축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