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Ivy League Style? (2)

<송선생 교육칼럼 41> What’s Ivy League Style? (2)

 Ivy League급(級) 대학의 입학사정(入學査定) 기준

지난 칼럼에서 캐나다와 미국의 명문 대학 즉, 어떤 아비비리그급 대학들이 있는지 살펴보았다. 이번 칼럼에서는 이런 명문 대학들이 어떤 학생을 원하는지 생각해보기로 하자.

미국의 명문 대학들은 공부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스포츠나 예술도 즐길 줄 알고, 학업외 활동에도 적극적인, 원만한 학생을 원한다. 따라서, 학생들은 좋은 대학에 가기 위해서, 스포츠 팀에 참여하고, 악기를 배우고, 댄스클럽에 가입하며, 학교내외의 과외 활동과 봉사활동에도 시간을 할애한다.

하지만, 무늬만 아이비리그 스타일인체 하는 경우도 많다. 누가봐도 무의미해 보이는, 이름만 거창한 클럽을 만들고, 이름없는 경시 대회에서 입상을 하고, 누구나 돈만 내면 참여할 수 있는 summer camp에서 시간을 낭비를 한다. 드물긴 하 지만, 가장 최악인 경우는 , 이름뿐인 책이나 논문을 대필로 쓰게하는 경우도 있다. 억지로 겉모습을 만들어서 아이비리그 대학에 입학하는 경우도 더러는 있다. 하지만, 형식만 갖추거나, 과장으로 치장한 부자연스러운 모습은 입학사정관에게 매력적으로 보이기 힘들며, 오히려, 훌률한 학업성과 마저도 무색하게 만드는 risk를 가지는 것이다.

많은 입학사정기준이 있지만, 명문 대학에 합격하기 위한 핵심 요소는 단 세가지로 정리된다; 우수한 학업 성적 (Academic Achievement), 훌륭한 개성(個性, Personality), 그리고 삶에 대한 열정(熱情, Passion). 만약, 이러한 세가지 요소 중 어떤 것 하나라도 결여되어 있다면, 어떤 활동도 단지 형식일 뿐, 전혀 매력적이지 않아 보인다. 반면, 이 세가지 요소를 모두 가지고 있다면, 작은 것이라도큰 의미가 돋보일 수 있다고 확신한다.

필자의 주변에는 자연스럽게, 어렵지 않게, 아이비리그 등 명문 대학에 간 학생들을 많이 보아 왔다. 그들의 공통점은 학업 성적이 우수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스포츠 활동도 부족했고, 수학의 천재도 아니고, 봉사왕도 아니었다. 학업 외 활동을 비롯하여 자기의 관심분야에 적절히 참여했지만, 공부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노력했다. 그렇다고 해서, 대학의 다양한 입학사정기준이 아무 것도 아니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경쟁력 있는 명문 대학에 입학하려면, 입학사정 기준을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

입학사정기준은 대학마다 약간씩 차이는 있지만, 한 가지 공통점은, 학업 능력을 가장 중요시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어처구니 없게도 그것이 사실이 아닌 것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학업능력이 우수한 학생들이 불합격되는 사례를 보고, 학업외 활동이 학업능력을 대신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다. 만약에 다른 지원자들보다 낮은 학업성적으로 합격하길 원하는 경우라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될 만한 탁월한 학업외 활동, 상상할 수 없는 어려움의 극복, 타고난 재능, 태생적인 환경 -인종, 집안(legacy)- 등 왠만한 학생들이 흉내내기 힘든 성과를 보여주어야 한다. (단, 스포츠 선수를 뽑는 경우는 일반 입학사정기준에 따르지 않는다. 어느정도의 학업성적만 되면, 팀 코치가 스포츠에 대한 재능을 평가하여 학생을 선발한다.)

입학사정기준 (admission priority)을 보면, ‘학업능력’은 4~5개 요소로 중복되어 평가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Academic GPA (학교 내신 성적), Class Rank, Academic Rigor (이수한 과목의 난이도), Standardized Tests SAT/ACT) 등은 직접적으로 학업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항목이며, teachers’ recommendations ( 추천서)도 학생의 학업 능력을 평가하는 방법 중에 하나이다. 심지어, 학술적인 경시대회 수상경력이나, supplementary application essays에서도 학생의 학업에 관한 관심도와 영어 작문 능력을 간접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대학은 학업을 목적으로한 곳이지, 사교, 정치, 사회봉사 또는 스포츠 클럽이 아니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

앞으로 이 칼럼을 통해서, 입학사정기준의 항목을 하나 하나 분석해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Admission Priorities of US Colleges

In the last column, we looked at reputable colleges in Canada and the US. Let us now think about what these prestigious colleges are looking for in a student.

US prestigious colleges want “well-rounded” students who are not only academically strong, but who also enjoy sports and/or arts and are active outside the classroom. Thus, in order to get into competitive colleges, students participate in sports, music and dance related clubs, extracurricular activities and volunteer work.

However, there are many applicants who merely feign “Ivy League Style”. They would form clubs with names that only sound important, win awards in nameless contests and waste time at summer camps that anyone can join if he or she can afford them. Also, in rare instances, applicants can go so far as to hire a ghostwriter to publish a book or write a dissertation in their name. Sometimes, there are cases where such applicants with pretentious Ivy League outer appearance get accepted by an Ivy League school. However, in most cases, admissions offi cers are not fascinated by applicants who appear to be exaggerated and overly decorated. As a matter of fact, these applicants instead end up risking their true merits.

There are many admission priorities in the table above. Nevertheless, we can simply summarize them into three core factors: academic achievements, admirable personality, and passion about life. There would be nothing attractive about an activity without any of the three elements. However, with all three, any small event will clearly stand out among others.

I have seen many students who were successfully accepted into such prestigious colleges as Ivy Leagues without great diffi culty. What they have in common is that their academic achievements are outstanding. However, they were not excelling sport athletes, mathematical geniuses, or the kings of volunteer work. They adequately participated in extracurricular activities that they were interested in, while ensuring that their academics were not affected by the extracurriculars. However, this does not mean that the admission priorities are meaningless. Rather, it is important to clearly understand the priorities in order to get into a highly competitive, reputable college.

Admission priorities differ among schools, but one thing they have in common is that they regard academic achievement as one of the most important factors. Occasionally, however, this is absurdly regarded as not being true. Some students believe that extracurricular activities can substitute for, perhaps even be regarded as more important than, academic achievements in admission. Although there are
many academically excellent students who fail to be accepted, students are mistaken if they
think extracurricular activities override academics. If you want to be accepted with a lower academic index than those of other applicants, you need to show a something that clearly sets yourself apart from others – a remarkable activity being worthy of world attention, a triumph over unimaginable hardship, an extraordinary talent, or inherent advantages such as racial status and family background. (Sports athletes get a different admissions process in which they are selected directly by the university coaches, provided that the students meet the minimum academic level.)

The academic achievements are evaluated through four factors: academic GPA, class rank, academic rigor and standardized tests (SAT/ACT). In addition to the four above, admissions offi cers can also evaluate applicants’ academic ability from the recommendation letters by their teachers. Talents and some supplementary application essays indirectly show applicants’ academic aptitude and writing ability, respectively. Remember that a college is not a social, political, volunteer, or sports club, but an educational institute with academic purposes.

In the next columns, I will be analyzing each of the college admission factors.

글: 송시혁 (송학원 원장)

빅토리아투데이 1012년 10월19일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