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는 블루다

<독자기고> 빅토리아는 블루다

자명
Weir’s Beach RV Resort CEO/한국문인협회 회원

산과 호수 바다에 둘러싸인 빅토리아의 색깔들을 모아 덧칠하면 어떤 색채가 될까. 고구마를 닮은 밴쿠버 섬의 남쪽 끝에 자리한 이 작은 도시에 첫발을 들여 놓았을 때부터 궁금증을 안고 있었다. 주변 도시들을 다 합쳐도 30만 명이 채 안되는 빅토리아의 매력이 무엇이길래 그토록 많은 사람들을 홀림당하게 하는 것일까. 캐나다 서부의 최대도시 광역밴쿠버의 200만 명이 넘는 그곳을 제처두고 브리티시 콜럼비아 주 수도가 있는 곳. 하룻밤 이상 머물고 가는 관광객들이 연간 350만명이 넘고 크루즈 여행객들이 찾아오는 숫자도 50만 명이 넘는 이곳은 분명 쌍무지개 뜨는 언덕이 있을지 모른다. 오죽하면 백인 여성들에게 죽기전 꼭 한 번은 가봐야 여한이 없다고 했을까. 빅토리아에서 벌써 사계절을 보냈다. 한여름에도 땀이 나지않는(평균 기온 21.5도)신선한 기온과 청량감이 더한 바람과 저 블루의 하늘 그리고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잊고 살았던 충만을 가슴으로 느낀다. 그 절기들을 온전한 자연과 함께 호흡하고 사색하면서 참 모습들을 볼 수 있었다. 이 아름다운 자연과 동화되어 사는 내 이웃과 빅토리아를 여행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느끼면서 내 감성이 그려낸 빅토리아의 색채는 블루였다.

올해 시작은 유난히 부산스러웠다. 새해 첫날부터 여행을 떠나 이른봄 다시 돌아왔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서둘러 길을 나섰다. 늘 걸었던 산책로에 들어선 난 그만 탄성을 지르고 말았다. 지난해 늦가을 위태롭게 간신히 매달려 있던 산사과 하나, 너도밤나무 꼭대기에 마지막 남아 떠나길 주저하며 나폴거리던 그 잎새를 차마 볼 수 없어 그만 고갤 숙이고 걷던 그 길이 아니었던가. 어떤 색채로도 묘사할 수 없는 신비로움으로 뾰족히 고갤 내민 새싹들은 그리움의 끈을 놓지 않은채 기다림을 침잠해 놓았으리라. 우리가 춥다고 움추리고 있는 겨울동안… 분명 저들은 비우고 홀연히 떠나 스스로 땅에 묻혀 썩히길 자청했기에 저렇게 새롭게 태어난 것이 아닐까. 캐나다 대부분이 한창 겨울을 보내고 있을 때 빅토리아는 이렇게 일찍 봄을 맞는다. 크로커스를 시작으로 수많은 야생화들이 오묘한 색채로 축제를 준비하는 동안 조급함을 견디지 못한 수선화는 곳곳에서 나팔을 불어대며 3월만큼은 노랑이라고 뽐낸다. 뒤질세라 축제를 절정으로 이끄는 튤립이 떠날 때쯤 빅토리아의 본격적인 블루축제는 산, 호수, 바다 곳곳에서 펼쳐진다. 장난감 섬처럼 하얗게 떠 있는 요트들의 세상을 지나가는 상선들도 속도를 늦추고 알래스카로 귀향을 준비하는 고래떼들도 부산해진다. 그 축제는 9월까지 이어지다 서서히 막을 내린다. 호젓해진 그 축제가 막을 내린 무대주변을 천천히 걸으며 주인공들이 남기고 간 수많은 추억과 사랑 이별의 소릴 듣는다.

빅토리아의 가을은 간간이 내리는 가랑비로 시작되고 건조한 여름내 숨죽여 있던 대지는 파릇파릇 풀잎들이 돋아나기 시작하면 낙엽은 시나브로 초원에 내려앉는다. 적갈색 잎새들이 새로 돋아나는 새싹들과 신비한 대조를 이루는 이 곳은 세계 어느 곳에서도 찾아 볼 수 없는 빅토리아만의 가을 모습이다. 겨울이 시작되면 온 대지는 초록바다가 되고 겨울을 보내기 위해 추위를 피해 찾아온 사람들로 새로운 활기가 생긴다. 캐나다는 동부에서 서부까지 21,500 Km에 이르는 장대한 산책로를 만들어 놓았다. 세계에서 가장 긴 이 산책로 중 으뜸으로 아름다운 길이 바로 시드니에서 시작해 빅토리아를 지나 Sooke까지 이어지는 84키로 구간이다. 바다와 호수가를 지나 원시림 터널을 빠져나오면 양떼들이 게으름을 피우는 초원을 만난다. 산책로 그늘에서 꼼짝않고 사람들을 구경하는 사슴들을 보면 우리가 저들의 세상에 여행을 온 이방인으로만 느껴진다.

온전한 사계절을 빅토리아에서 보내면서 내가 잃고 얻었으며 또한 성장한 것은 무엇인가. 잃은 것은 관계였고 얻은 것 또한 관계였다. 사람들과의 물리적 만남이 단절 된 것은 표면적으로 잃은것일 수 있겠다. 그 관계의 단절을 통해 난 비로소 자유를 얻었고 자연과 새로운 관계를 맺었다. 침묵으로 일관한 스마트폰의 고요를 메꿔주는 것은 시공을 초월해 필담으로 맺어진 새로운 인연들이다. 물리적 만남은 여백이 있어야 새로움이 생기고 관계가 오래 지속되지만 영혼의 만남은 가까울 수록 신뢰가 쌓인다는 것도 자연에서 터득한 이치다. 습관처럼 관계를 유지해 왔던 사람들과 일정한 거리를 두면서 느낄 수 있었던 것은 가까이 있었기에 알 수 없었던 그들의 참모습과 아름다움을 볼 수 있었고 그리움도 새롭다. 숲에 가면 가만히 서 있을 때가 잦다. 그러다 한번씩 끝간데 없이 높아진 나무들을 보듬고 귀를 대본다. 사계절을 보내고서야 그들의 소리와 내면의 울림이 동화되어 감을 조금씩 느낀다.

젊은 사람보다는 나이든 사람들이, 남자보다 여성비율이 높은 이곳은 멋있고 화려함 보다는 조금은 덜 세련된 모습들이 더 자연스럽다. 빅토리아는 물질적 풍요보다 영적인 풍요가 있을 때 진정한 아름다움을 볼 수 있고 살기 좋은 곳이다. 신은 두 가지 행운을 동시에 주지 않는다고 했던가. 수많은 이들이 동경하고 방문해 보고 싶어하는 이 아름다운 곳에 살면서 더 갖기를 원하고 조금 더 앞서 가고자 한다면 지나친 욕심이 아닐까. 모든 잡다한 번뇌와 조급함은 바로 이 욕심에서 생긴다. 많은 것을 덜어내고 줄임으로 조금 허기져 때론 쓸쓸함이 없지않았지만 새로운 충만과 진정한 마음의 평화를 찾은 것은 내가 이 곳에서 성장한 이유 중 하나다.

블루는 지극히 서민적인 색채다. 노동자 계급을 지칭할 때 블루칼러, 블루진, 의로운 일에 주저하지 않았던 사람들이 감옥에서 입었던 옷도 블루였다. 부의 상징인 골드나 권위를 나타내는 적색과 거리가 먼 블루는 조금은 외롭고 부족해 보이지만 늘 꿈꾸게 하는 보통사람들의 색채다. 열넷 되던 해 홀로 서울로 떠나길 머뭇거리는 내게 등을 떠밀며 영원한 나의 멘토가 건넨 첫 마디도 “청운의 꿈을 가져라”였다. 내 속에 깊이 자리한 블루는 꿈을 상징하며 평화를 갈구하고 어울림을 중시한다. 또한 블루는 그 어떤 밝은 색과도 잘 어울리지만 유독 어두운 색깔은 금방 블루에 묻히고 만다. 봄 여름 가을 빅토리아 바다는 항상 블루다. 그러나 회색 빛 겨울바다를 초원에서 바라보면 결국 빅토리아는 블루가 된다. 아! 빅토리아 그 곳은 블루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