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페리, BC주 정부가 직영해야”

“BC페리, BC주 정부가 직영해야”

만성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BC페리를 주 정부가 직접 운영해야 한다는 주민청원이 접수됐으나 정부는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선샤인 코스트 파월 리버 주민 로랄 이콧 씨가 청원 사이트 thechange.org를 통해 시작한 청원에는 2만 여명이 서명에 동참하는 등 주민들의 호응이 컸다. 이콧 씨는 “페리 요금이 비싸 더 이상 밴쿠버나 밴쿠버아일랜드로 가기가 어려워 서명운동을 시작했다”며 “요금이 매년 오르니 승객이 갈수록 줄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페리는 고속도로와 마찬가지로 주 교통부에서 관리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BC주 내륙지역에서 무료 운영되는 페리는 주 정부 관할”이라고 지적했다.

의회에 청원을 상정한 무소속 비키 헌팅턴 의원은 “BC페리는 BC주민과 방문자들에게 중요한 교통수단”이라면서 “서명에 참가한 2만여 주민들의 의견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토드 스톤 주 교통장관은 “정부가 운영권을 다시 가져온다 해도 재정문제가 쉽게 해결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사기업으로 전환된 기관을 다시 정부 소유로 환원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BC페리는 지난 2003년 민영화 되기 이전까지는 주 정부가 운영주체였다.

그러나 사기업으로 전환된 이후 고위직의 과다한 연봉과 직원들에 대한 지나친 복지혜택 등으로 여러 차례 구설수에 오른 바 있으며, 요금인상과 신용위기 등에 따른 지속적인 승객 감소로 지금은 13억 달러에 이르는 막대한 부채를 안고 있는 만성적자기업 신세로 전락한 상태다.

BC페리는 오는 4월 또 다시 요금을 인상한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