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벽화마을 슈메이너스

세계 최대의 벽화마을 슈메이너스

가장 유명한 벽화 Paul Ygartua의 'Native Heritage'

<밴쿠버섬 10배 즐기기 2> Chemainus

“The Little Village That Did”
목재산업이 전부였던 밴쿠버섬의 한 작은 바닷가 마을 슈메이너스가 벽화마을로 대변신을 이루고 난 뒤 얻은 별명이다. 슈메이너스는 이제 세계 제1의 벽화마을이라는 명성을 자랑하면서 해마다 세계 각지에서 4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명소로 탈바꿈 했다. 밴쿠버섬을 찾는 관광객들이 빼놓지 않고 들르는 카위찬 밸리의 보석이 된 것이다.

슈메이너스는 4,000명의 인구를 가진 작은 마을이다. 이 마을에는 원주민과 백인 외에도 캐네디언 드림을 꿈꾸고 태평양을 건너와 탄광과 철도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중국과 일본인의 후예들도 여러 세대 살고 있다.

나나이모 남쪽에 위치한 이 마을은 빅토리아에서 북으로 80km, 자동차로 한 시간 정도 거리다. 빅토리아와 나나이모에서 버스로도 연결된다.

마을의 위기에서 벽화 탄생

이 마을에 처음 벽화가 그려진 것은 1982년. 벽화를 시작하게 된 동기가 흥미롭다.

원래 마을 주민들은 목재산업과 어업 그리고 광업에 의존해 생활해 왔다. 그런데 마을의 가장 큰 일터이던 제재소가 문을 닫으면서 600명의 주민들이 졸지에 일자리를 잃게 된다. 마을이 폐허가 돼가는 것을 걱정하던 마을 상공인 7명과 당시 North Cowichan의 Graham Bruce시장이 BC주 정부로부터 받은 보조금 1만 달러를 가지고 다운타운 재건계획을 세우던 중, Kark Schutz라는 주민의 아이디어로 벽화를 그려 관광객을 유치키로 결정한다.

코디네이터로 위촉된 독일 출신의 Schutz는 루마니아 여행 시 보고 감명을 받은 벽화의 상품성에 착안, 자신과 교분이 있던 예술가들을 설득해 작업에 참여시켰다. 이렇게 해서 1982년에 처음으로 5점의 벽화가 탄생했고 이듬해에 7점 등 해마다 늘어나 지금은 모두 모두 39점의 벽화와 13점의 조각품이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캐나다 포스트의 역사가 담긴 벽화
캐나다 포스트의 역사가 담긴 벽화

이들 작품 하나하나는 마을의 역사를 담은 책 ‘Water Over the Wheel’속의 그림들을 그대로 벽면으로 옮겨 그린 것이다.

이 중 가장 잘 알려진 것이 Paul Ygartua가 마을 입구의 헤리티지공원 벽에 그린 작품 Native Heritage. 세 명의 인디언을 그린 이 벽화는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원주민에 대한 존경이 담겨 있다. 스페인 혈통을 가진 Ygartua는 영국 북부에서 출생한 예술가로 현재는 밴쿠버에서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캐나다 안의 소공화국

슈메이너스는 캐나다안의 자칭 ‘소공화국’이다. 2002년, 이 마늘은 자체적인 독립을 선언하고 영연방의 일원이라는 의미로 마을 이름을 Commonwealth of Chemainus’라 명명했다. 국기도 따로 만들었다. 녹색, 청색, 갈색을 이어 만든 삼색기로 녹색은 수림을, 청색은 바다를 그리고 갈색은 농장을 상징한다. 삼색기 안에는 유니콘이 그려져 있다.

방문객들은 관광 안내소에 들러 약간이 도네이션을 하면 이 자치령의 시민이 될 수 있고 여권을 받을 수도 있다. 물론 관광객 유치 차원에서 구상된 애교스런 상술이다.

마을과 주변에는 볼거리도 많다. 마을 입구에 있는 슈메이너스 극장에서는 일년에 다섯 작품의 뮤지컬 또는 연극이 공연된다. 270석의 이 극장은 빅토리아 등지에서 전세버스를 이용한 관광객들이 연중 끊이지 않고 찾아올 만큼 수준 높은 공연을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콜로니얼풍 건물들이 아기자기하게 모여 있는 Willow Street의 갤러리나 작은 도자기 가게를 구경하거나 예쁜 찻집에 앉아 따스한 햇살을 즐기면서 잠시 휴식을 취하는 것도 좋을 듯 싶다. 말이 끄는 수레를 타고 마을의 이곳저곳을 둘러 볼 수 있는 헤리티지 투어도 있다.

콜로니얼 스타일의 상가들이 모여있는 다운타운
콜로니얼 스타일의 상가들이 모여있는 다운타운

다운타운에서 3분 거리에 있는 Fuller Lake은 낚시와 수영하기에 좋은 호수이며 Clark Beach와 Kin Beach도 다운타운 가까운데 있다. 슈메이너스 밸리 뮤지엄에는 주민들이 쓰던 가구와 사진 등 이 마들을의 역사가 고스란히 전시돼 있어 꼭 들러보아야 할 곳이다.

골프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페어웨이 양쪽으로 우거진 수목과 유리알 같은 그린을 자랑하는 Mt. Brenton 골프장(파71)에서 호쾌한 드라이브샷을 날려 보는 것은 어떨지. 마을 입구 Henry Rd에 있다.

<빅토리아투데이 2007년 6월8일>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